다트커피(dart coffee)

 

다트커피.jpg

 

 

 

이번 빈프로파일러에서 소개할 커피는 일산에 위치한 다트커피(dart coffee)입니다. 2008년에 오픈한 다트커피의 대표는 독특하게도 일본분입니다. 그래서였을까요? 다트커피()에서는 2013World Coffee Roating Championship 2013(프랑스, 니스)의 우승자인 월드챔피언인 고토 나오키(Naoki Goto)와의 협업을 통해 로스팅을 합니다. 참고로 기센, 본막, 후지로얄, 디드릭에 이르기까지 보유하고 있는 로스팅기가 무척 다양합니다.

 

 

고토-나오키.jpg

 


 

싱글빈과 블렌딩원두입니다. 패키지의 첫 인상이 무척 좋습니다. 어떤 원두인지를 살펴보는데 전부터 한 번 마셔보고 싶던 케냐 뚱구리입니다. 다트커피의 에쏘 블랜드 "심야", 네이밍이 마음에 와닿습니다. “따뜻함과 차분함, 지친 일상에 위로가 되는 기분이라는 설명에 벌써부터 위로를 받는 듯한 가을밤입니다.

 

그런데 업체명이 왜 다트일까요? 고객의 커피 취향을 적중시킨다는 그런 의미일까요?

 

 

SAM_9536.jpg

 

케냐 뚱구리

Kenya Thunguri PB

지역 : Kiini North, Kirinyag(키린야가, 키니 북부)

농장 : Thunguri(뚱구리)

고도 : 1,628m

품종 : SL28, SL34, Ruiru11

가공방식 : washed

Roast Level : City Roast / 약배전도

 

Note

Rapefruit, Green grape, Honey, Clean Finish

자몽과 청포도같은 새콤달콤한 맛과 꿀같은 달콤함으로 기분좋게 마무리 되는 케냐 뚱구리 피베리

 

 

전체적으로 원두의 칼라는 균일해보입니다. 

 

SAM_9600.jpg

 

추천레시피가 함께 오진 않아서 어떤 드리퍼를 선택할까 잠시 고민을 하다가 1차로 칼리타, 2차로 하리오를 선택했습니다.

 

칼리타 

원두 20g

물온도 92도

추출시간 약2분(뜸포함)

추출량 200g + 가수 50g

 

하리오

원두 20g

물온도 92

추출시간 약2(뜸포함)

추출량 300g

 

다트커피-케냐-뚱구리.jpg

 

Kenya Thunguri PB

 

케냐 특유의 맛과 성격을 지닌 커피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첫 모금에서는 과일의 향과 맛이 느껴지면서 생각보다 산미가 강하진 않네라는 느낌이었다가 중반부로 갈수록 입 안에 침이 고이기 시작합니다. 움크리고 있던 화려한 산미가 터져나오는데 짜릿합니다. 후미에서는 산미가 단맛으로 변하는데 여운이 무척이나 오래 가는 것이 특징입니다. 산미를 좋아하시는 분들에게는 딱맞춤 커피인 것 같으며 가을보다는 여름에, 특히 아이스로 어울리는 커피가 아닐까 싶습니다.

 


 

심야(深夜)

블렌딩 정보:

Brazil Pedra Redonda P/N

Colombia Huila

Guatemala Antigua Hunapu

El Salvador Aida Batile

로스팅 / 시티+

 

컵노트

Almond, Maple Syrup, Citrus, Good Balance, Clean

따뜻함과 차분함, 지친 일상에 위로가 되는 기분 

 

 

SAM_9617.jpg

 

심야(深夜)의 경우에는 에스프레소와

브루잉 두 가지의 스타일로 즐겨보았습니다.

 

에스프레소 레시피

추출머신 / 가찌아 클래식

원두 18g

1차 테스트 추출 약 40g

2차 테스트 추출 약 36g

 

 

SAM_9625.jpg

SAM_9626.jpg

 

 

브루잉 레시피

추출도구 하리오

원두량 20g

물온도 89

추출시간 155(뜸포함)

추출량 200g + 가수 50g

 

 

SAM_9635.jpg


 

심야(深夜)에 대한 설명 따뜻함과 차분한, 지친 일상에 위로가 되는 기분이라는 표현에서 이 커피의 색채를 짐작할 수 있었습니다. 심야(深夜)는 전형적인 클래식한 커피의 표본이라고 정의하고 싶습니다.

 

 

컵노트는 아몬드의 고소함이 지배적으로 느껴지며 중간즈음에 강하진 않은 시트러스함이 느껴집니다. 후미로 가면서 메이플 시럽의 단맛이 느껴지며, 바디감이나 여운은 적당한 수준입니다. 여운이 중간에 살짝 끊기는 느낌도 조금 있어서 아쉽긴 하지만 전체적으로 밸런스가 좋은 커피로 다트커피의 설명처럼 차분함이 돋보이는 커피입니다. 깊어가는 가을밤에 초콜릿이나 달콤함 과자와 함께 마시면 잘 어울릴 것 같습니다.

 


 

상기리뷰는 빈프로파일러와 다트커피의 지원으로 이루어졌음을 알립니다. 

댓글 '3'

딴죽걸이 2018-09-12 18:50

잘 읽었습니다

ful7@naver.com 2018-09-12 20:39

전 언제쯤 커피내공이 쌓일런지 막막합니다. 

딴죽걸이 2018-09-13 00:46

그럴땐 마니 마셔보구..궁금한건 찾아보구..

 

하..... 어렵군요..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