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_9602.jpg

 

Honduras La Liona

 

패키지를 보는 순간 그냥 입이 딱 벌어지는.....

미술관에 전시된 한 폭의 유화를 보는 듯한 느낌....

지금까지 많은 커피를 접하고 마시면서

패키지를 보고 정말 '아름답다'고 느끼긴 처음이다.

어떻게 이런 패키지 디자인을 생각했을까?

 

심플하고 깔끔한 디자인이 대부분인 커피 패키지가 상당히 많은데,

웨이브온 커피의 패키지는 아주 인상적이다.

상당히 아방가르드적이라고 할까.... 

커피에 대한 궁금증도 컸지만, 도대체 오너가 어떤 분인지 갈수록 궁금해진다.

나에게 이런 느낌을 준 곳이 하나 더 있다.

 '앤트러사이트 커피(http://www.anthracitecoffee.com/)'

 

앤트러사이트 커피는 문학적 요소가 강하다면, 웨이브온 커피는 미술적인 요소가 강한 느낌이다.

아무튼 호기심을 자극 하는 웨이브온 커피의 패키지는

잊혀지지 않을 비쥬얼의 디자인, 틴타이트, 아로마벨브.... 

패키지는 개인적으로도 딱 좋아하는 구성요소를 모두 갖추었다 생각한다.

 

 

DSC_0145.jpg

 

봉된 이 커피의 설명에 따르면,

Honduras La Liona 농장의 커피로 2017년 COE National Winners 라고 되어 있다.

테이스팅 노트가 '보리', '실키한 바디' 라는 설명도 덧 붙여져 있다.

대체적으로 고르게 잘 로스팅되어 보인다.

 

패키지를 오픈하면 아주 특유한 향미에 멈칫하게 된다.

분명히 어디서 많이 느껴지는 향미인데 도무지 생각나지 않는다.

계속 코를 패키지에 들이대고 깊게 들이마시며 떠올려본다.

'이 아로마는 라떼를 마셨을 때  그 맛인데?'

산미가 좋은 커피와 스티밍한 우유가 만들어주는 라떼에서 느낄 수 있는 치즈같은 그 맛....

그 맛이 연상될 만큼 아주 독특한 향미를 가지고 있었다.

 

 

DSC_0123.jpg

 

웨이브온 커피에서 사전에 커피 추출에 대한 추천 레시피를 알려주었기에

웨이브온 커피에서 추천한 레시피로 추출을 먼저 해 보기로 했다.

'칼리타 웨이브 드리퍼, 물온도 93도, 원두 20그람, 1분 30초 이내 140ml 추출'

깔끔하면서도 무게감을 담은 맛에 포커스를 맞춘 느낌이다.

 

 

DSC_0126.jpg

 

오랜만에 칼리타 웨이브 드리퍼를 사용해본다.

필터가 참으로 이쁜....하지만 비싼...ㅡ,.ㅡ;;;

침출식과 여과식의 장점만 모은 드리퍼라 생각한다.

 

 

DSC_0129.jpg

 

추출한 커피의 맛은 어떨까?

웨이브온 커피의 레시피에 최대한 맞춰 추출한 커피는

'잘 추출한 롱블랙 한 잔' 같은 느낌이다.

칼리타 웨이브로 브루잉을 했는데, 지금 이 맛은 에스프레소 머신으로 추출한 롱블랙 같다.

'정말 브루잉 커피인가?' 할 정도로 마시면서 몇 번씩 놀라게 된다.

 

산미가 강하게 치고 나오기 보다는 조금은 무겁게 깔리지만

식으면서 살살 올라오는 상큼함이 과하지 않고 좋은 느낌이다.

전반적으로 바디감이 아주 좋고 부드러운 마우스필을 느낄 수 있다.

입안에 남는 여운은 대체적으로 견과류의 고소함에 단맛이 잘 녹아 있는 느낌이다.

 

정말 맛있는 롱블랙 한 잔 마신 느낌.....

 

 

DSC_0138.jpg

 

이번엔 알토에어 드리퍼를 사용해서 추출해 봤다.

물론 레시피는 개인적인 취향에 맞춰....

25g 원두로 300ml 정도 추출해보기로 했다.

 

 

DSC_0140.jpg

 

알토에어는 드리퍼가 뼈대만 있는 구조다보니

추출 속도가 다른 드리퍼에 비해 빠른 편이다.

 

 

DSC_0142.jpg

 

평소 개인적으로 즐겨 마시는 레시피로 Honduras La Liona를 추출했다.

웨이브온 커피의 레시피로 추출한 커피를 먼저 맛을 봐서 그런지

커피의 strength에서 오는 차이가 있겠지만,

전체적인 맛의 뉘앙스는 비슷한 느낌이다.

다만, 좀 더 편하고 더욱 부드러운 맛과 향을 보여주며

전반적으로 밸런스가 잘 잡힌 느낌으로 다가온다.

 

Honduras La Liona는 싱글 에스프레소로 아주 맛있을 것 같다.

그리고, 라떼가 사실 기대된다......

패키지를 오픈하는 순간 그 향기는 분명 치즈향이 솔솔 풍기는 고소한 라떼....그 맛을 떠올리게 했기 때문이다.

 

 

 

 

 

 

댓글 '4'

딴죽걸이 2017-12-21 12:44

잘 읽었습니다

고재현 2017-12-24 03:22

감사합니다.(_._)

BeanProfiler 2017-12-23 12:25

에스프레소로 내려보니 맛있었습니다.ㅎㅎ

고재현 2017-12-24 03:22

역시ㅜㅜ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