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ROASTER

 

c-006.jpg

 w-1055.jpg

 

강원도 강릉시에 위치한 커피내리는 버스정류장. 백형규 로스터가 2012년에 '커피내리는 버스정류장'을 오픈하였으며, 2015년에는 로스팅 랩으로 '백스픽트 커피'를 설립하였다. 커피 추출의 전 과정 중 시작 과정인 생두의 결점두 제거에 많은 시간을 보낸다고 한다. 아무리 로스팅을 잘하여 원재료가 가지고 있는 장점을 살린다고 해도 결점두가 섞어 추출된다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하며, 항상 생두의 수분율과 밀도 체크를 통해 생두의 관리에 큰 노력과 많은 시간을 보낸다고 한다. 사용하는 로스터기는 싱글 오리진 로스팅은 트리니타스 T2, 블랜딩은 기센 - W6 6KG로 기본 로스팅을 하며, 이외의 이지스터- 1.8KG, 이카와로 기본에 가장 충실한 로스팅을 추구하며, 핸드픽을 완벽하게하여 원재료의 성격이 가장 뚜렷하게 나오는 컵을 만드는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

 

c-003.jpg

 

블랜딩의 경우 고객의 좋아하는 입맛을 찾기 위해 매장을 찾아주는 손님들과 많은 대화와 테스트 후 생두를 선택한다고 한다. 샘플 로스터기를 구입한 후 다양한 시도가 가능해져서 실수를 최소한으로 줄이고, 다양한 포인트의 커피를 만들 수 있게 생두의 질을 올리게 되었고, 

최근에는 버큠으로 수입된 재료만 사용하려고 노력하고 있으며, 신규 품종을 적극 사용하여 블랜딩된 커피를 만들고 있다고 한다.

 

1.jpg

 

로스팅 시 주로 생각하시는 로스팅 포커스는 결국 최종적으로는 고객이 감동을 받을 수 있는 컵이라고 생각을 하며, 아무리 본인이 지향하는 커피라고 해도 결국 맛있는 커피는 누구나에게 사랑을 받는다고 생각을 한다고 한다. 커피 내리는 버스정류장 강릉점 매장의 위치를 생각하면 원두의 라인업이나 판매 가격이 다소 도전적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오랜 시간 동안 끈기를 가지고 꾸준하게 배우고 본질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다 보면 어떠한 고난(?)도 이겨 낼수있다고 말한다. 급변하는 커피 업계에서 살아남기 위해 여러 가지 수익성을 고려할 때 백형규 대표는 커피 한 잔에 모든 노력이라는 주제로 고독한 삶을 선택했다고 한다.

앞으로 늘 변함없이 좋은 재료를 구매하며 어디에 정확하게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지 좀 더 명확하게 알리고 싶으며, 맛있는 커피도 좋지만 커피 한 잔에 노력을 느낄 수 있고, 언제나 다른 로스터리에 모범이 될 수 있는 초심이 있는 카페를 지향하고 있다고 한다.

 

ABOUT PACKAGE

 

KakaoTalk_20200115_111129430.jpg

 

KakaoTalk_20200115_111128929.jpg

 

매번 원두를 받을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원두 봉투에서부터 많은 생각을 느낄 수가 있었다. 생두 포대를 연상하게 하는 심연 블랜딩의 패키징. 싱글 오리진 커피 인 Colombia La Negrita는 블루 색상의 기본적인 패키징. 시즌별로 패키징을 교체한다는 것은 그만큼 판매를 한다는 의미로 생각을 할 수 있었다.

 

COFFEE INFO

 

+ 블랜딩 심연

 

르완다 버번 40%

콜롬비아 카투라 30%

온두라스 파라이레마 30%

 

+ Colombia La Negrita Red Gesha

 

농장 : Finca La Negrita

지역 : Tolima

고도 : 1700m.a.s.l

연간 강수량 : 1800mm

품종 : 게샤,라우리나,모카,마라고지페,우시우시,SL-28등

프로세싱 : 무산소 가공, 유기산, 이스트 발효등

 

네그리타 농장주인 마우리시오 샤타는 의사 학위를 가진 농장주이다. 생물학과 화학에 대한 지식을 가지고 커피를 재배하기 시작했고, 그는 특별한 커피를 만들고 싶다는 일념으로 R&D에 특화된 농장을 세웠다. 그는 부지를 고르는 기준 역시 달랐다. 파나마 게이샤를 재배하는 환경과 일교차, 강수량, 땅의 양분등 다양한 요소가 거의 일치하는 곳인 툴리마 화산의 중턱에 자리를 잡았다.

이런한 환경에서 그의 품종에 대한 변수도 철저하게 통제를 하였다. 같은 게사, 버본, 마라고지페도 옐로우, 레드를 확실히 나누고, 품종간 자연 교배가 일어나기 힘들도록 랏을 멀리 떨어트려 품종의 독립성을 확보하였다.

품종에 이어 R&D를 주요 컨셉으로 삼는 네그리타 농장의 정수는 바로 프로세싱에 있다. 와인과 카카오등 다양한 분야의 지식을 접목해 스테인레스로 만든 프로세싱 탱크에 효모, 유기산 등을 첨가하고 탱크의 온도, 압력, 산소 함량 등을 미세 조정함으로 인해 섬세하게 맛을 설계하고, 모든 과정을 기록해 "같은 맛 프로파일로 재현 가능한" 프로세싱을 만들어 내고 있다.

그 결과물의 일례로, 네그리타의 레드 게이샤는 탱크의 온도를 조절한 무산소 가공 프로세스에 와인에 많이 들어있는 주석산을 첨가해 포도 뉘앙스가 강하게 나타나도록 조정한 것이며, 이러한 환경제어로 효모의 발효 작용을 활성화시키면서도 열 발생을 억제하여 오랜 시간 발효를 하고, 그로 인해 더욱 선명하고 복합적인 플레이버를 가지게 되었다고 한다.                                                               - 카페 노갈레스 발췌-  

 

 

 

ABOUT COFFEE

- BEAN PROFILER PANEL : Ms. coFFeeist ( http://beanprofiler.com/P_review/8920 )

 

+ 블랜딩 심연 : 에스프레소 추출은 원두20g / 30~33sec / 32g추출 하였습니다. 아메리카노는 Brown Sugar와 Dark Chocolate의 첫인상이 진하게 다가왔습니다. 무게감은 생각보다는 가벼웠는데 텍스쳐가 실키하고 부들부들 했습니다. 다크 로스트 커피지만 은은한 산미가 쭉 깔려서 한쪽으로 치우치지않고 밸런스가 아주 좋게 느껴졌습니다. 라떼는 아몬드밀크같은 고소한 느낌이 강했는데 블랙이나 밀크커피, 누구나가 좋아할 만한 커피라고 생각됩니다. 아이스커피 보다는 뜨거운 커피에 더 잘 어울렸습니다.

 

+ Colombia La Negrita Red Gesha : 첫인상은 아재들만 아실법한 천연사이다가 딱 떠올랐는데요. 크랜베리의 달콤한향과 상쾌하고 깔끔한 소다향, 밝고 경쾌한 느낌이 좋았습니다. 하리오 스위치로 추출을 다시 해보았습니다. 22g원두, 30초 뜸들이기, 95도 300ml 1:30초 불림 후 추출하였는데요. 커핑때는 사이다같은 좀 가볍고 통통튀는 느낌이 스위치 드리퍼가 균형감있게 잡아주었습니다. 며칠에 걸러서 테이스팅을 하였는데 로스팅하고 일주일 정도 지난 뒤에 저는 더 단맛이 좋게 느껴졌습니다.

 

- BEAN PROFILER PANEL : johnblack ( http://beanprofiler.com/P_review/8901 )

 

+ 블랜딩 심연 : 우선 최근 리뷰했었던 블렌딩 커피에 비해 로스팅 포인트가 많이 진행된 타입으로 미디엄 다크 로스팅 블랜딩으로 컵 노트로는 묵직하고 고소하며 초콜릿 풍미가 특징이라고 언급되어 있었습니다. 보통 로스팅 포인트가 진행될 수록 자짓 쓴맛과는 별개로 탄맛이 나는 경우가 많은데, 심연 블랜딩은 탄맛 없이 진한 초콜릿의 달콤 쌉싸름하면서 묵직한 것이 블랙커피와 화이트커피 모두 어울렸습니다. 특히 우유와 함께 묵직한 고소함이 일품이네요!

 

+ Colombia La Negrita Red Gesha : . 발효과정이 세분화 되고 신경을 써서 그런지 상당히 깔끔하면서도 와이니한 컵이 상큼한 과일 맛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따뜻한 커피로는 티 - 같은 느낌으로 부담이 덜하였고, 아이스로 즐겼을 때 시~원한 한 컵이 깔끔한 한 잔 이었습니다.

 

- BEAN PROFILER PANEL : onlyGrace ( http://beanprofiler.com/P_review/8930 )

 

+ 블랜딩 심연 : 맛은 쓰기 보단 고소함이 확 올라오는 게 너무 좋았습니다. 대중적인 컵노트이지만, 최근에 마신 커피 중에 단연 으뜸이었습니다. 밸런스도 좋아서 두고두고 마시고 싶은 커피였습니다

 

+ Colombia La Negrita Red Gesha : 와이니하고 과일맛이 잘 느껴지는 그런 라떼였습니다. 이 맛은 저만 좋아하기에 제가 주로 마셨는데요, 플랫버보다 코니컬버가 주는 장점이 더 많은 원두라 생각합니다. 진짜 양이 작아서 아쉬울 따름입니다

 

- BEAN PROFILER PANEL : Barista_miobar ( http://beanprofiler.com/P_review/8909 )

 

+ 블랜딩 심연 : 원두봉투를 개봉하였을때 고소하고 진한향이 흘러나왔고 여러번 추출해도 안정적이게 추출되었습니다. 미디엄 다크 로스팅에서 생각되는 향보다 풍부한 향을 느낄수있었고 은은한 단맛과 쓴맛은 있었지만 거부감이 있는 쓴맛은 아니였습니다. 바디감이 높으면서 고소함은 아메리카노,라떼 전부 잘어울렸습니다.좋은 원두와 로스팅이 잘 되었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 Colombia La Negrita Red Gesha : 홀빈에서부터 숙성된향이 많이 느껴졌고 커피를 마시면서 상큼하면서 와이니 늬앙스가 많이 느껴졌습니다. 아메리카노가 식은 후에도 향은 오래 지속됬으며 드립을 길게 내렸지만 깔끔한 맛과 긴후미는 어떤식으로 내려도 맛있는 한잔이 되는 커피였습니다.

 

- BEAN PROFILER EDITOR : 라파엘

 

매년 한 번씩 만나는 강릉의 커피 내리는 버스정류장의 원두. 올해는 블랜딩이 어떻게 달라졌는지, 어떤 싱글 오리진 커피를 보내주실지 궁금한 로스터리 중 하나이다. 이번에 만난 두 가지 커피는 메인 블랜드인 심연과 Colombia La Negrita Red Gesha이다.

 

KakaoTalk_20200115_111126933.jpg

 

먼저 심연을 에스프레소로 추출해보았다. 다크 로스팅이라고 하시만 그렇게 느낄 수 없는 밸런스를 느낄 수 있었다. 산미는 절제되어 크게 느낄 수 없었지만 이내 부드러운 실키한 바디감이 입안을 매끄럽게 해주는 것 같았으며, 이후 느껴지는 묵직한 단맛이 쓴맛을 중화시켜 쓴맛은 크게 느껴지지 않을 정도였다. 식으면서 느껴지는 맛은 달고나를 한입 베어 문 듯한 느낌을 가지게 해주었다. 클린컵 역시 좋아서 한 잔의 커피를 비워내는데 전혀 문제가 없었다.

 

KakaoTalk_20200115_111127435.jpg

KakaoTalk_20200115_111127893.jpg

 

Colombia La Negrita Red Gesha는 와이니한 느낌의 산미와 향미 그리고 스파클링한 느낌이 마치 탄산수 같은 느낌이 들었다. 발효된 느낌의 커피와는 전혀 다른 뉘앙스의 커피였다. 부정적인 뉘앙스를 느낄수 없었으며 후미의 느껴지는 길고 부드러운 단맛의 풍미는 왜 이 원두가 비싼 가격에 거래가 되는지 느낄 수 있게 해주었다. 이러한 복합적인 맛과 향은 처음 느껴보는 것 같았다. 개인적으로 마시는 내내 어떤 맛이지? 라는 생각을 가지게 해주는 신비한 커피였다.

  

+ 커피 내리는 버스정류장 : https://coffeebusstop.modoo.at/

   강원 강릉시 율곡로 2934

   인스타그램 : https://instagram.com/hyunggyu.baek

 

+ BEAN PROFILER에 사용된 사진 중 일부는 해당 로스터리의 HOMEPAGE, FACEBOOK, INSTAGRAM등에서 발췌하여 사용하였습니다.

 

+ BEAN PROFILER의 커피 리뷰는 커피 내리는 버스정류장의 지원으로 작성되었습니다.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