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ROASTER 

ceremony-coffee-roasters-about-detail3-800x951.jpg


2002년에 문을 열었으며 미국 메릴랜드의 아나폴리스에 위치하고 있으며 뉴욕과 인접해 있다.  
미국 동부에는 조지 하웰이라는 걸출한 곳이 있어서 그곳에서만 주문해서 마셨는데 어느새 조지 하웰은 어느새 뒷전이 되었다. 

ceremony의 매 시즌 블랜드가 나오면 항상 주문하고 있다. 

17BAE8D7-C999-439C-976D-112A7CCBA538.jpg


이곳의 시즌 블랜딩 패키징이 참 인상적이다. 그래서 이곳이 좀 더 각인이 된다. 

 

COFFEE INFO 

IMG_3124.jpg

CUPNOTE : Mulled Cider, Cranberry, Cozy

ACIDITY :  MALIC

ELEVATION : 1700 MASL

HARVEST:  WINTER + SPRING 2019

ROAST : LIGHT-MEDIUM (CEREMONY ROAST 2 LEVEL)

PROCESS : NATURAL + WASHED

CULTIVAR : ETHIOPIAN HEIRLOOMS + COLOMBIA + CATURRA + CASTILLO

  • 60% Ethiopia Guji Mansa | natural processed Heirloom varietals
  • 40% Colombia Tatama Deluxe | washed Caturra + Castillo 

 

IMG_3128.jpg


ABOUT COFFEE 


연말이 오면 홀리데이 커피와 크리스마스 커피로 나오는 커피들을 찾아서 주문하는 즐거움으로 

이렇게 한 해가 지나간다는 슬픔을 지워본다. 

F5650999-A35C-43D0-B05C-1E0AE6146DEA.jpg


크랜베리 그리고 후미에는 시나몬의 특징이 드러난다. 

먼저 입안에서 크랜베리의 단맛이 느껴지지만 중반 이후에는 스파이시한 특징이 두드러진다.

따뜻할 땐 과일의 단맛과 산미가 좀 더 강하지만 식으면 식을수록 시나몬의 스파이시가 더 강해진다. 

시나몬이 강렬해진다고 밸런스가 깨진것은 아니다. 이 커피가 가진 단맛은 그대로 유지 되기 때문에 스파이시가 강해져도 

거북하지 않다. 

매서운 겨울바람에 지친 몸을 향신료를 넣어서 만든 따뜻한 음료로 몸을 녹이는 듯한 기분이 든다. 

개인적인 기호는 향신료의 특징이 드러나는것을  컵노트를 좋아하지 않지만

겨울에 정말 잘 어울리는 영리하게 잘 만든 커피였다.  

 

컵 노트에는 멀더 사이다는 한국의 탄산음료인 사이다를 말하는 게 아니라

사과를 발효한 사과술 또는 사과즙이다. 사이다는 일반적으로 여름에 즐기는데 시기적으로 겨울인 추수감사절( 땡스기빙 데이)과 크리스마스에 멀드 사이더를 주로 마시는데 

사이다에 시나몬 스틱, 정향, 월계수 등 각종 향신료를 넣어서 끓여서 만든다. 

 

 

추출 가이드

hario v60, 커피 25g, 350 ml 추출, 물 온도 93도 

사용 그라인더

kalita 300gr

 

 

Bean Profiler에서 사용된 사진 중 일부는  해당 로스터리의 homepage, facebook, instagram에서 발췌하여 사용하였습니다.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