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ROASTER 

 

2009년에 스웨덴 스톡홀름의 Mariatorget 공원의 coffee bar에서 시작하여 2010년엔 1kg 로스터기로 직접 로스팅을 시작하였고 2012년엔 디드릭 25kg으로 본격적인 원두 납품을 시작하였다. 

CADF85FC-BE1A-47E5-915D-60688C4A5A13.jpg

2018년 6월엔 유기농 인증을 받았다.

DROP COFFEE는 밝고 명확한 향미와 산미에 집중된 light-medium roasting을 하고 있으며 그것은 모든 커피에 적합하다고 믿고 밀고 나가고 있는 곳이다.

아래 수상이력에서도 알 수 있겠지만  스페셜티의 선두주자라 불리는 북유럽에서 실력으로 자신들의 존재를 확실히 드러내는 곳이다. 

 

World Roasters Championship

  • 3rd place 2014
  • 2nd place 2015
  • 4th place 2016

Swedish Roasters Championship

  •  Winner 2014
  • Winner 2015
  • Winner 2016
  •  Winner 2018

White Guide

  • Coffee Bar of the year 2014
  • Coffee Bar of the year 2015

Swedish Latte Art Championship

  • Winners 2013 
  • Winners 2014

Swedish Brewers Championship 

  • Winners 2013 
  • Winners 2014

Swedish Barista Championship 

  • Winners 2011
  • Winners 2013
  • Winners 2015
  • Winners 2018

 

COFFEE INFO

 

IMG_0533.jpg


Producer : Carmelita Urduvi 
Picking Date : 13th of September 2017
Varietal : Caturra & Catuai
Location : Bolinda, Caranavi, Bolivia 
Colony : Copacabana
Farm size : 2 hectares of planted coffee 
Shade : Native
Other farm products :  Pine trees, citrus fruits, papayas and chickens
Elevation : 1550 – 1850 MASL
Fermentation : Full wet
Fermentation time : 16 hours, first 8 with no water, then 8 hours with water
Drying : Mechanical for 46 hours of a quicker drying phase in the beginning and a slower process towards the end of the drying. 
Processing : Fully washed 
Flavour description : The coffee has a creamy mouthfeel and white grape sweetness. Flavour notes of yellow flower, macadamia nut and a cooling effect of cactus in the aftertaste.

 

IMG_0535.jpg

박스를 봉인하는 스티커에 원두 자세한 정보 언제 수확된 생두 인지  컵 노트 그리고  로스팅 날짜가 자세히 표시되어 있다.

 

몇 년 전 커피녹병 (Roja)을 겪은 후 Carmelita는 Sol de la Mañana 프로젝트가 지원으로 

 Caturra와 Catuaí  두 가지 커피 품종을 재배하기 시작하였습니다.

 

the Sol de la Mañana project ( 지속가능 프로젝트 )  


Drop coffee의 협력업체인 The Rodriguez family (볼리비아에서 커피농장과 커피 수출업을 겸업함 )

가 시작한 프로젝트로써 볼리비아의 커피 생산자들이 커피 생산으로 경제생활을 지속하기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코카인의 원료인 코카 재배를 시작하면서 코카를 재배한 땅은 아무것도 재배할 수 없는 땅으로 황폐화되어가며 커피농장들이 점점 줄어가고 있어서 커피 생산자들에게 시세보다 좀 더 비싼 가격에 커피 생두를 사들이며 그들이 농업지원과 훈련을 받을 수 있도록 제공하며  다양한 커피 품종을 지원하여 보다 다양한 커피 품종의 확산으로 인하여 커피 녹병의 확산을 방지합니다. 

 

DROP COFFEE와 Carmelita와 첫 만남은 4년 전이였다고 합니다.  그 당시 커피녹병 ( Roja )의 영향으로 큰 피해를 입은 상태였고  Sol de la Mañana 프로젝트에 참가할 수 있도록 연결해줬고 농학자들에게 교육을 받을 수 있었고 새로운 품종인 카투라와 카투아이를 자신의 농장에서 재배하게 되었습니다. 

 

Read more in the blog post about Bolivia as a coffee producing country.  

 

카멜리타의 이야기 

그녀는 40년 동안 커피를 생업으로 삶고 매진해왔다고 합니다. 

티티카카 호수 근처의 Omasuyos 출신이며 남편이 실종된 후 에도  홀로 커피농장을 지탱하며 8명의 자식들을 키워낸 것을 자기 인생의 가장 큰 업적이라고 이라고 자신하고 있습니다. 

그녀의 농장 규모는 1헥타르에서 현재는 2 헥타르 규모로 늘렸지만 최고의 품질을 위해 이 이상으로 확장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Sol de la Mañana  프로젝트에 참가한 수많은 농장들 중  첫 대회에서 우승을 하였으며 가장 성공한 사례로 손꼽히는데

  1. 지력이 훼손되지 않은 충만한 땅을 꼽을 수 있으며 
  2. 카투아이 와 카투라 품종이 커피 질병에 강력한 저항성을 가지고 있으며  카멜리타는 그중 카투아이 품종을 더 선호한다고 합니다.   

IMG_0817.jpg

                                        About the Sol de la Mañana Competition - Carmelita no.1

 

2017년 9월 13일에 수확된 커피이며 일반적인 경우는 생산되는 커피를 동일한 생산과정으로 재배하며 유통시키지만 DROP COFFEE에서 특별히 요구하는 lot을 구분하여  다른 커피와 다르게 3개월 간 비료를 더 뿌리도록  추가 요구하였고 특별 주문한 커피로 대회에서 우승을 하였다고 합니다. 

이렇게 추가 주문한 커피는 1kg 당 1 dollar를  추가 지불하였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이 프로젝트를 참가한 후 처음으로 생산한 상업적 결과물이라고 합니다. 

IMG_0536.jpg

                       종이 박스 안에는 이렇게 또 한 번 아로마 밸브가 처리돼서 포장되어 있습니다. 

 

ABOUT COFFEE 


볼리비아 카멜리타 첫 주문 

 

마셔보고 감탄했는데 이번에 재입고되어서 주문했다. 올해 봄에 주문했을 때 보다 가격이 상당히 올라서 의아했는데 지난번과 다르게 이 커피는 특별 커스텀 주문이라 1kg 당 1불을 더 줬다는 설명을 보니 

왜 이렇게 올랐는지 이해는 되지만 조금 아쉽기도 합니다. 

CED86F6E-F9B9-4C1E-B0E7-03FA30A26D93.jpg

 

어릴 적 아카시아 꽃이 보이면 입안으로 꿀꺽 삼키곤 했는데 그때  느껴지던 아주 깨끗하고 은은한 단맛이 연상된다. 

크리미 한 바디감과 포도의 깔끔한 단맛 그리고 약간의 견과류의 고소함과 약간의 매콤한 후추향이 입안에 남는다. 

사실 마시는 내내 개성 있게 드러나는 맛의 구분이 잘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그 어느 것 하나 튀어나오지 않고 서로 아주 잘 어울리며 너무나 대단한 밸런스를 보이며  

정말 부드럽게 맛있는데  근데 이걸 어떻게 표현해야 하지? 

 

IMG_1899.jpg

 

커피만큼은 아니지만 차도 즐기고 있지만 정말 좋은 보이차를 만나는 기분입니다. 

식어버린 뒤에도 그 흔한 쓴맛도 느껴지지 않는 것이 너무나 신기할 정도입니다. 

내가 지금 커피를 마시는 것이 맞는 것일까? 

따뜻할 땐 아주 깨끗하고 깔끔한 단맛의 톤이 지배적으로 느껴지며 그 뒤를 약간의 견과류의 고소함과 마무리는 살짝 느껴지는 후추의 매콤함이 이 커피를 마무리합니다. 

식은 뒤에는 따뜻할 때 느껴지던 맛의 구성에서 견과류의 맛이 조금 더 강해지며 마지막의 후추의 매콤함이 조금 더 드러납니다. 

그러나 쓴맛이니 신맛이니 이 커피의 밸런스를 무너트리는  현상이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이 정도 약배전을 즐길 땐  일반적인 브루잉 기구보다는

침출형 추출 기구가 더 적합한 듯싶습니다.

칼리타 웨이브 드리퍼를 이용하여 추출했을 시에는 약간의 산미가 느껴졌지만 

침출형 추출기 구인  espropress와  pascalpress를 통하여 추출하니 

그 약간의 산미마저도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추출 가이드 

espropress, 커피 25g, 물 온도 94도,  400 ml 추출 

pascalpress, 커피 20g, 물 온도 94도, 350 ml 추출 

사용 그라인더 

kalita 300gr, feldwood

 

 

Bean Profiler에서 사용된 사진 중 일부는  해당 로스터리의 homepage, facebook, instagram에서 발췌하여 사용하였습니다.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